Messengers of Mercy

선교현지인을 전인적 의료선교사로 양성하는 사역


`의료선교라 하면 의료인들이 질병을 고치는 육적인 치료사역을 하고 오는 것으로 만 생각하기 쉽다. 사람은 다 육 (body), 혼 (soul), 영(spirit)를 가지고 있고 세 부분이 분리될 수 없는 복합체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곧잘 각기 다른 전문성을 가진 사역자들이 부분적으로 맡아 일하려고 한다. 의사는 육체적인 질병을 고치고 선생은 복음으로 영혼을 교육하고 목사는 영적인 복음 전하는것이 가장 효과적인 복음사역이 될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.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오셔서 사역하실 때 가르치며 전파하며 고쳐주는 사역을 하셨는데(마 9:35), 예수님께서 하신 사역을 살펴보면 언제나 한 인간의 영, 육, 혼을 다 만지며 care하셨다.(눅9:1, 2, 4:16-19, 마25:35-40)

우리도 역시 예수님께서 하신 것처럼 한 사람 한사람을 대할 때 영,육, 혼의 한사람의 인격 전체가 복음으로 회복되는 전인적 사역을(Wholistic Mission) 지향한다. 이러한 전인적 의료 사역을 현지인들이 직접 해나갈 수 있도록 그들을 훈련/양육/양성하여 그들 스스로의 힘으로 자립선교가 이루어져 나가기를 소망하며 기도로 준비하고 있다.

선교지에서 우리 수준의 병원과 각 전문의료진이 있는 의료혜택을 받게 하는 것은 그들에게 너무 문턱이 높다. 실제적으로 극히 소수의 현지인들에게만 의료혜택의 기회가 주어지고 있으며,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선진국 의료진들에게 100% 의존하고 있는 상태이다. 또한 단기의료선교로 비타민, Tylenol, 항생제 투약 정도의 일시적인 의료/구제사역으로는 장기적으로 볼 때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.

우선 첫 단계로 그들의 수준으로 낮추어 간단한 병 치료 및 수술, 위생교육을 할수있도록 현지인들을 의료사역자로 키워서, 전반적으로 그 지역주민들의 위생/보건/진료 상황을 upgrade 시키는 일이다. 기초적인 위생교육, 예방 의학 교육만으로도 현재 그들이 당면하고 있는 질병들의 80%를 퇴치 할 수 있다. 왜냐하면 선교지 질병/사망률이 대부분 전염병이기 때문이다.

그들의 현 수준으로는 의과대학 출신 소수의 의사들을 키우는 것 보다는 보조간호사 수준의 간호사를 많이 양성시켜 각 지역 벽촌 구석구석까지 기본적인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욱 바람직할 것 같다. 간단한 병 치료 및 수술, 치과진료와 질병예방, 위생보건, 모자보건 등 위생교육을 함으로써 그 지역 사람들이 질병에서 벗어나 육적인 건강을 유지할수 있도록 이끌어 간다. 간호사가 육적인 병만 고치는 것이 아니라 영적인 복음도 전할 수 있도록 가르치고 훈련시켜 현장으로 보내면 의료선교로써 전인적 선교(Wholistic Mission)를 담당할 수 있는 훌륭한 현지선교사들을 배출할 수 있을 것이다. 동시에 영적으로 복음전파/제자양육과 함께 그들의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그들을 가르치며, 소기업/소액대출로 직업을 만들어 주며 그들이 자립할수 있게 함으로써 가난이 퇴치되고 그들의 영, 육, 혼의 필요가 채워지는 전인적 의료선교를 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다.

‘전인적 치유’의 뜻은 예수께서 병 고치실 때, 질병 고치신 일을 whole(온전함)이라는 단어를 쓰심.

<요 5:5> 베데스타 못가에서 38년된 병자를 고쳐주실 때, “네가 낫고자 하느냐?” 이렇게 한글성경에는 번역이 됐는데, K.J. version: “Wilt thou be made whole?” -> “온전케 되기를 원하느냐?”라는 뜻으로 씌어 있고, 그를 고친 후에도 <요 5:14>“보라 네가 나았으니 더 심한 것이 생기지 않게 다시는 죄를 범치 말라”고 영적으로 온전함을 지키라고 말씀하셨다. 이렇게 예수님의 병 고침의 사역은 Physical Healing(육적치료)뿐 아니라 혼적, 영적으로도 즉 우리 삶에 영∙육∙혼의 완전함을 가져다주심 (Wholeness, Completeness of our lives)을 의미한다.

이처럼 한 개인의 영,육,혼이 복음으로 회복되는 전인적 의료선교로 예수의 제자들이 길러지며 더 나아가서 자기고장의 사회, 경제, 문화, 자연환경 등 모든 영역에서 예수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는 총체적선교 (Holistic Mission)를 우리도 할 수 있다고 믿는다.—주님만 의지하고 나간다면—그리고 그들 스스로가 이런 사역이 현지인들에게로 multiply 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제자양육이 잘 이루어져 가도록 힘써야 할 것이다.

그래서 앞으로는 주는 선교, 내가 가서 다 해 주고 오는 선교의 구제차원 보다는 그들에게 복음으로 교육/훈련시키며 성경적 사업선교로 Kingdom Business에 이르도록 이끌어 가면서 동시에 복음으로 제자양육 함으로써 성경적 지역개발사역 ( Biblical community development ministry,

B.C.D.)이 되어 그들도 질병과 가난의 악순환을 끊고 자신들의 지역을 그들 스스로가 복음으로 정복하여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 나가는 소망을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며, 이 현지인들을 전인적 의료 사역자로 양성시키는 사역에 임하고자 한다. 

whole01.jpg
whole02.jpg